파워볼유출 나눔로또파워볼 파워볼게임하는법 게임 하는곳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이태환이 사극에 도전한다.

23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이태환이 KBS2 새 드라마 ‘신 암행어사'(박성훈 강민선 극본, 김정민 연출)의 주연으로 합류했다”고 밝혔다.파워볼게임

‘신 암행어사’는 우라나라에만 존재했던 고유한 직분, 암행어사에 관한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 조선시대 진정한 킹스맨이던 암행어사를 통해 이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영웅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암행어사 성이겸 역으로는 김명수(인피니트 엘)가 낙점됐고, 여주인공인 다모 홍다인으로는 권나라가 출연을 현재 논의 중이다. 이이경 역시 합류하며 힘을 보탰다.

이태환은 극중 화적떼의 수장이자 성이겸의 이복 동생인 성이범을 연기한다. 어린시절 이겸처럼 되고 싶었던 이범은 세월이 지난 뒤 도적이 되어 있었고, 야수 같이 매서운 면모로 변화했지만, 순애에 대한 마음만큼은 변함이 없는 인물. 또 그는 민란을 주도해 부패한 관리를 죽이는 살수로 암행어사인 형 이겸과 재회하게 된다.

이태환의 사극 도전은 2015년 방송됐던 MBC ‘화정’ 이후 5년 만이다. 또한 최근 방송된 JTBC ‘우아한 친구들’에서 이태환은 주인공들 사이를 휘젓는 인물 주강산으로 분해 지금껏 보여준 바 없는 색다른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극 초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는 호평까지 받은 바. 그가 ‘신 암행어사’를 통해 어떤 매력을 발산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캡처=스카이스포츠 중계화면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팔 들어올린 포그바의 리액션은 자연스러운 것.”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폴 포그바의 웨스트햄전 ‘핸드볼 실수’를 감쌌다.

맨유는 23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경기에서 1대1로 비겼다. 전반 추가시간 웨스트햄의 프리킥을 폴 포그바가 손을 들어올려 막으며 반칙이 선언됐고 PK가 주어졌다. 안토니오가 이를 성공시키며 1-0으로 앞서갔다. 후반 5분 그린우드의 동점골이 터지며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점, 무승부면 리그 잔류를 확정 짓는 웨스트햄이 목적을 달성했다. 레스터시티와의 최종전을 앞둔 맨유가 이날 리버풀에 3대5로 패한 첼시를 밀어내고 3위에 올라섰지만 이겼더라면 최종전 부담을 덜 수 있었을 경기였다.파워볼실시간

경기 후 강력한 프리킥이 날아드는 상황에서 얼굴을 보호하기 위해 팔을 치켜든 포그바의 어이없는 플레이에 대해 팬들과 전문가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그러나 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솔샤르 감독은 “자연스러운 리액션이었다”고 답했다. “폴이 공을 그대로 맞았어야 하는 상황에서 손을 들어올린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공이 시속 100마일(160㎞)의 속도로 날아오는 상황이라고 생각하면 자연스러운 리액션”이라고 감쌌다.

기사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철파엠’ 한국사 강사 이다지가 김영철에 선을 그었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이다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기사를 봤냐”고 말문을 열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철파엠’에서 “김영철과 잘 될 확률이 몇 퍼센트 정도 되냐”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0.1%”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해당 멘트가 기사화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이다지는 “예전에 김구라와 ‘마리텔'(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할 때 ‘김구라의 부인인가’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이젠 ‘철파엠’에 출연하니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김구라는 지금 만나는 사람이 있다”며 “현재 만나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다. 이다지는 “만나는 사람은 없다”고 답했다.

이에 김영철은 “(나와) 잘 될 확률이 몇 퍼센트냐”고 다시 물었고, 이다지는 지난번과 동일하게 “잘 될 확률은 0.1%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다지는 이화여자대학교 사학과를 졸업.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다 강사로 전향했다. 2016년부터 메가스터디에 재직하면서 한국사 강의를 하고 있다.

‘이혼설’에 “카다시안 불륜” 폭주
카다시안 “연민 베풀어 달라”

[베벌리힐스=AP/뉴시스] 미국의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의 돌발 발언이 이어지자 부인인 킴 카다시안은 22일(현지시간) "카녜이가 양극성 장애를 앓고 있다"며 대중의 아량을 부탁했다. 사진은 지난 2월 오스카 시상식에 참석한 킴 카다시안(왼쪽)와 카녜이 웨스트. 2020.7.23.
[베벌리힐스=AP/뉴시스] 미국의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의 돌발 발언이 이어지자 부인인 킴 카다시안은 22일(현지시간) “카녜이가 양극성 장애를 앓고 있다”며 대중의 아량을 부탁했다. 사진은 지난 2월 오스카 시상식에 참석한 킴 카다시안(왼쪽)와 카녜이 웨스트. 2020.7.23.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미국의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의 돌발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부인인 킴 카다시안은 22일(현지시간) “남편이 양극성 장애를 앓고 있다”며 대중의 아량을 부탁했다.

웨스트는 19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찰스턴에서 지지자 수백명을 모아두고 첫 대선 유세를 시작했다.

그는 이날 낙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카다시안 역시 임신중절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발설했다. “누구든지 아기를 낳으면 100만달러를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으면서다.

피플매거진, 메트로 등 일부 대중지는 이를 놓고 “카다시안은 남편이 자신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공개한 데에 크게 분노했다”며 부부관계가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웨스트에 대한 여론도 급격하게 악화됐다.

그러자 웨스트는 래퍼 믹 밀과 카다시안이 불륜 관계라며 트위터에 연이어 글을 게시했다. 카다시안이 밀을 만나고 있다는 걸 안 뒤로 이혼을 준비하고 있었다고도 밝혔다.

수습에 나선 것은 카다시안이다. 그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여러분들이 알고 있든 웨스트는 양극성 장애를 앓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극성 장애란 일반적으로 조울증이라고 알려진 기분 장애다.

카다시안은 “나는 아이들과 웨스트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이 질병이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공개적으로 말한 적이 없다”면서 “그러나 정신건강 상태에 대한 오명과 오해가 이어지고 있어 입을 열게 됐다”고 했다.

그는 “웨스트는 영리하지만 복잡한 사람이다”며 예술가이자 흑인으로서 최고 수준의 압박에 짓눌려있다고 했다.

카다시안은 “웨스트와 가까운 사람들은 그의 마음을 알고, 그의 말이 종종 그의 의도와 일치하지 않을 때가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며 이혼설도 일축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가족에 “연민과 공감을 베풀어 달라”고도 요청했다.

웨스트의 대선 출마 역시 이같은 정신장애의 일환에서 나온 결정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지난주 오클라호마주에선 대선 후보 등록에 성공해 주목을 받았으나, 네바다주를 비롯한 일부 주에선 후보 등록 기한을 놓쳤다. 자신의 당(party) 이름을 ‘생일파티(The Birthday Party)’로 짓겠다고 선언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홍순국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홍순국 특파원)

 [엠스플뉴스] 개막전 선발 등판을 앞둔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7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가지고 개막전 선발로 나서는 느낌과 홈구장이 정해지지 않은 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류현진은 오는 25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로 등판한다. 

 서머 캠프를 마치는 소감을 묻자 류현진은 “기간은 짧았지만 준비한 만큼 잘 됐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어 “모든 선수가 몸 상태가 올라왔으며 준비가 끝났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토론토는 아직 홈구장을 찾지 못하고 있다. 원래 홈인 로저스 센터에 이어 대체 구장으로 선택한 PNC 파크마저 펜실베니아주 정부의 허가를 받지 못했다. 류현진은 “며칠 안에 결정될 일이다. 선수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 경기 원정 진행’에 대해서는 “그렇게라도 메이저리그 구장에서 했으면 하는 바람은 있다”며 반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류현진은 팀의 개막전 선발이라는 중책을 맡은 것에도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60경기 중 한 경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류현진은 “팀이 이길 수 있는 방향으로 준비하겠다”며 팀의 승리에만 관심을 쏟았다. 한편 류현진이 등판하는 토론토와 탬파베이의 개막전은 25일 오전 7시 40분에 시작한다. TV는 MBC스포츠플러스, 웹-모바일은 엠스플뉴스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동행복권파워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