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임드파워볼 파워볼결과 파워볼사이트추천 추천주소 홈페이지 바로가기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사망했다.

7월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유명한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23일 프랑스 파리 자택에서 사망했다. 향년 104세.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는 할리우드 황금기의 마지막 생존 스타 중 한명이었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는 1935년 영화 ‘한여름 밤의 꿈’으로 데뷔했으며 1939년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멜라니 해밀턴 윌크스 역으로 출연, 전세계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그는 1946년 영화 ‘그들에겐 각자의 몫이 있다’와 1949년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로 두차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파워볼실시간

하태경 “성적 가리고 달라는 것까지 거부…학력위조 거의 사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자신을 둘러싼 학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고, 광주교대 2년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조선대 학력을 허위로 제출한 뒤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2000년 뒤늦게 광주교대 출신으로 고쳤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학교에서 본인이 동의하면 제출이 가능하다고 한다”며 학적 제출을 재차 요구했고, 박 후보자는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제가 공부를 잘한 것도 아니고 3~4년 재수해 학교 갔는데 제 성적을 공개할 이유가 없다”며 거부했다.

박 후보자는 “학교도 본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공개를 안 한다고 한다. 저는 하지 않겠다”고 재차 밝히며 “그런 문제가 있으면 하 의원이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고 말했다.

이어 하 의원이 “성적을 가리고 달라는 것까지 거부했다. 이것까지 거부하면 학력 위조가 거의 사실로 된다”고 지적했으나, 박 후보자는 “하등의 하자가 없기 때문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학력 의혹’과 관련한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발언하고 있다.

정판 주화 만들자 레이건재단이 ‘비토’..부시와도 불편한 관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같은 공화당 출신인 고(故)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름과 이미지를 모금 활동에 활용하지 말라는 요구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들 부시로 통하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도 껄끄러운 관계를 유지하는 등 11월 재선 성공을 위해 지지세 확산이 급한 상황에서 같은 당 출신의 전임 대통령으로부터 지원은 커녕 푸대접을 받는 형편이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선 캠프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미지가 들어가 있는 2개의 황금색 주화 한정판을 만들고 이를 받으려면 45달러 이상을 기부하라고 요청하는 이메일을 보냈다.

그러나 ‘로널드 레이건 재단과 연구소’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동의 없이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사용했다며 대선 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에 이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마이클 아렌스 RNC 공보국장은 더힐에 해당 재단이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사용하는 데 반대하지 않았다면서도 예의상 모금 이메일 발송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동행복권파워볼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출신인 부시 전 대통령과도 불편한 관계다.

뉴욕타임스는 부시 전 대통령과 공화당 대선후보를 지낸 밋 롬니 상원 의원, 콜린 파월 전 국무부 장관 등 공화당 거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인종차별 항의시위를 둘러싼 부실 리더십 논란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 지지를 철회하거나 유보했다고 지난달 보도하기도 했다.

더욱이 부시 전 대통령 시절 행정부 관료들이 반(反) 트럼프 슈퍼팩(특별정치활동위원회)인 ‘바이든을 위한 43 동창’을 만들어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 운동을 돕는 일까지 발생했다. 슈퍼팩은 한도 없이 자금을 모아 쓸 수 있는 외곽 후원조직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회고록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아버지 부시(조지 H. W. 부시)와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을 모두 경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얼마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로비에 걸려 있던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창고로 쓰는 방으로 옮겼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레이건 재단의 요구에 발끈했다.

그는 이 재단 의장인 프레드릭 라이언 주니어가 워싱턴포스트(WP)의 최고경영자 겸 발행인이라는 한 트윗을 공유한 뒤 “우리는 어쨌든 이길 것”이라고 적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을 줄곧 비판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숱한 비난을 받은 매체다.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롯데가 유관중 경기를 맞아 안전한 응원 문화 정착을 위해 새로운 응원을 마련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27일 “관중 입장을 맞아 2020시즌 타올을 이용한 새로운 응원을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롯데는 관중 입장이 시작되는 오는 28일 사직 NC 다이노스전부터 홈경기 시 타올을 활용한 ‘사직구장 타오른데이’ 응원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는 응원도구로 활용되는 타올과 자이언츠의 열정, 근성을 담은 ‘불타올라라’의 합성어로 응원타올을 활용한 새로운 응원을 선보일 예정이다.

타올 응원은 사전에 빨간 응원 타올이나 빨간색 티셔츠 등을 지참하거나 사직구장 1층 상품매장(ATC샵)에서 타올을 구매해 참여할 수 있다. 타올 및 티셔츠 등을 활용해 응원단장의 지시에 따라 육성 없이 즐거운 응원 및 관람이 가능하다.

롯데는 “당분간 비말 전파 우려로 관중석 내 음식물 취식 및 육성 응원이 금지돼 안전하고 새로운 응원 문화 정착을 위해 타올 응원을 계획했다”라고 전했다.

▲ 그라운드를 떠나는 다비드 실바.
▲ 그라운드를 떠나는 다비드 실바.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다비드 실바(34)가 맨체스터 시티 유니폼을 입고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맨체스터 시티는 27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크게 이겼다.

이날 노리치전은 맨시티 소속으로 뛰는 실바의 마지막 경기였다. 실바는 후반 40분 베르나르두 실바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교체되는 실바를 향해 팀 동료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2010년 맨시티에 입단한 실바는 팀의 전성기를 이끌며 10년 동안 변함 없은 실력을 보였다. 그가 주전 미드필더로 뛰는 동안 맨시티는 리그 4회, FA컵 2회, EFL컵 5회 등의 우승을 하며 화려한 이력을 남겼다.

마지막 시즌을 예고한 올 시즌도 10도움을 달성하며 건재함을 알렸다. 경기 후 영국 방송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실바는 “빈 경기장에서 관중 없이 뛰어 아쉽다. 하지만 사람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나는 10년 동안 이곳에 있었다. 맨시티 모든 사람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오늘(27일) 기분이 굉장히 감정적이었다. 여기 있는 사람 모두를 그리워할 것 같다”고 말했다.파워볼실시간

이어 “맨시티에서 한 모든 것이 그리울 것이다. 여기서 매일 놀라운 동료들과 함께한다는 것은 내 삶을 더 가치 있게 만들었다”고 덧붙이며 맨시티와의 작별을 아쉬워했다.

▲ 동료들이 실바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 동료들이 실바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