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하는법 엔트리파워볼 실시간파워볼 분석 도박사이트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뉴스엔 한정원 기자]

VJ 겸 가수 장영란이 으리으리한 거실에서 게임 중인 일상을 공개했다.

장영란은 11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국에선 흥 많은 그저 웃기는 게 좋은 장영란. 집에선 흥 많은 그저 아이들의 뽀뽀가 좋은 아이들의 스킨십이 좋은 장영란”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파워볼사이트

사진 속 장영란은 반바지를 입은 채 운동 게임을 하고 있다. 장영란은 초호화 럭셔리 거실에서 미모를 뽐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수마트라섬 주택에 45억살 운석 떨어져..판매가 둘러싼 공방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주택 지붕을 뚫고 마당에 떨어진 20억원 가치 운석을 팔아 ‘돈방석’에 오른 것으로 소개된 인도네시아인 남성이 실제로는 1천600만원에 팔았다며 실망감을 나타냈다.파워볼사이트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가정집에 떨어진 운석 [Josua Hutagalung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가정집에 떨어진 운석 [Josua Hutagalung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20일 BBC인도네시아와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수마트라섬 중앙타파눌리군에 사는 조슈아 후타가룽(33)은 최근 영국 매체들이 자신이 전문가에게 판매한 운석의 가치가 260억 루피아(20억원)에 이른다고 보도하자 깜짝 놀랐다.

조슈아는 “운석이 처음에는 2.2㎏ 정도였으나 만지면서 부서져 1.8㎏을 발리에 사는 미국인 재러드에게 2억 루피아(1천600만원)에 팔았다”며 “만약 값어치가 진짜 260억 루피아 정도라면 내가 속은 것 같다. 정말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조슈아는 재러드가 지붕 수리비로 1천400만 루피아(110만원)를 추가로 지불했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지난 8월 1일 오후 4시께 운석이 조슈아의 양철 지붕을 뚫고 들어와 마당에 박혔다.

관 짜는 일을 하고 있던 조슈아는 “맑은 날이었는데 하늘에서 뭔가 날아오는 소리가 들리더니 집이 부서지는 소리와 함께 흔들렸다”며 “운석을 파내보니 여전히 따뜻했다”고 말했다.

조슈아의 집에 떨어진 운석은 조사 결과 45억 년 전 생성됐고, 태양계에서 가장 처음 만들어진 물질을 포함하는 ‘카보네이셔스 콘드라이트'(carbonaceous Chondrite)로 확인됐다.

운석을 들어 보이는 인도네시아인 조슈아 [트리뷴뉴스·재판매 및 DB 금지]
운석을 들어 보이는 인도네시아인 조슈아 [트리뷴뉴스·재판매 및 DB 금지]

조슈아는 운석 사진과 동영상을 SNS에 올렸고, 현지 매체들이 앞다퉈 인터뷰했다.

조슈아는 8월 17일 집으로 찾아온 재러드에게 운석을 팔았다고 말했다.

재러드 콜린스는 발리에 사는 운석 전문가이며, 앞서 운석 가격과 관련해 “조슈아에게 30년 치 월급을 지불했다”고 말했다.

이후 재러드가 미국으로 보낸 운석은 인디애나폴리스의 운석 수집가 제이 피어텍의 손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더선, 데일리스타 등 영국 매체들은 이달 17일 조슈아의 운석 기사를 보도하면서, 카보네이셔스 콘드라이트가 온라인사이트에서 1g당 1천410만 루피아(112만원)에 거래되기에 1천800g이면 약 260억 루피아(20억원)의 가치를 가진다고 보도했다.

조슈아의 양철 지붕 뚫고 마당에 박힌 운석 [Josua Hutagalung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조슈아의 양철 지붕 뚫고 마당에 박힌 운석 [Josua Hutagalung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조슈아는 해당 소식을 접한 뒤 실망감을 나타내며 “운석 판 돈을 가족과 보육원에 나눠주고, 예배당 만드는 일과 부모님 묘 손보는 일에 사용해 이미 모두 썼다”고 주장했다.

조슈아는 운석 중 1.8㎏만 재러드에게 팔고, 남은 부스러기 조각들은 친척들에게 나눠주고 자신은 5g을 기념으로 가졌다고 말했다.

운석을 100배 이상 싸게 샀다는 비난이 빗발치자 재러드는 BBC인도네시아에 해명서를 보냈다.

그는 “조슈아에게 지불한 돈이 2억 루피아가 아니며 260억 루피아 가치의 운석은 없다”며 “거래 가치는 조슈아와 미국의 구매자가 직접 소통해서 정했고, 나는 조슈아의 집까지 여행하고 시간을 쓴 데 대한 보상만 받았다”고 주장했다.

noanoa@yna.co.kr

왼쪽 최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준태, 이충복, 김행직, 최성원, 허정한, 박지영, 정새미나, 오성규, 신승대, 한지은, 김선신 (사진=김도형 기자)

[엠스플뉴스] ‘코리아 당구 그랑프리’ 참가 선수들과 아나운서들이 프로필 촬영에 나섰다.

11월 19일 강남 모처에서 ‘코리아 당구 그랑프리’ 프로필 촬영이 진행됐다.

이날 김준태, 김행직, 허정한, 한지은, 최성원, 이충복 등 국내 톱 랭커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와 포부를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MBC스포츠플러스가 자랑하는 캐스터, 아나운서들이 총출동해 현장감을 생생히 전달한다.

신승대, 손우주, 한장희가 캐스터로 마이크를 잡는다. 김선신, 박지영, 정새미나, 김희주, 이유빈 등 여자 아나운서들도 총출동해 다채로운 이벤트와 현장 리포팅으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국 당구 톱랭커들이 총출동하며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코리아 당구 그랑프리’는 오는 11월 29일부터 약 3개월 가량 펼쳐지며, MBC스포츠플러스와 엠스플뉴스(PC, 모바일, 앱)을 통해 생중계된다.

기사 이미지

▲ 김준태

기사 이미지

▲ 허정한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김행직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최성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이충복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한지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박지영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정새미나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김선신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김희주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이유빈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신승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손우주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한장희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오성규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김현석

기사 이미지

▲ 허해룡

기사 이미지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큰 손 선언’ 토론토, 데려올 FA는 류현진 짝꿍? 내야수? [한마당]

▶축구여신 이민아, 울다가 웃다가 ‘우승 세리머니 댄스!’ (영상)

▶’탱탱볼 텐션’ 파워연예인 ‘혜리’의 희노애락 [걸스데이]
[엠스플 인기뉴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유튜브 채널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 운영자 정태익이 입담을 뽐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데’)’에는 ‘전문가 납셨네’라는 코너가 새롭게 등장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을 모셔 유용한 이야기를 듣는 시간인 것. ‘전문가 납셨네’ 첫 게스트로 유튜브 채널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이하 ‘부읽남’) 운영자 정태익이 출연했다.

DJ 뮤지는 “가장 유용할 수도 있지만 가장 지루한 시간이 될 수도 있다”라며 첫 코너의 시작을 알렸다.

DJ 안영미는 “워낙 부동산을 모른다. 집만 보러 다녀도 수고비를 드려야 되는 줄 알았다. 그 정도다”라며 자신이 ‘부린이'(부동산+어린이)임을 고백했다.

정태익은 “과거에는 건설 회사를 다니면서 부동산 투자를 병행했다. 다행히 성과가 나쁘지 않아 현재는 건설 회사를 그만두고 투자, 강연 등을 하고 있다. 여섯 살의 아이를 키우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건설 쪽과 부동산이 연관된 게 많다. 그래서 더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뮤지는 “부동산 공부를 어떻게 시작했냐”라고 물었고 정태익은 “누군가 알려주지 않긴 했다. 하지만 회사를 다니기 전에도 주식 등에는 관심이 많았다. 건설 회사 가서 부동산에 눈을 떴다. 그 당시 금융위기가 터졌을 때라 더더욱 재테크에 관심이 많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정태익은 “요즘 집 사야 하나 관심이 많을 거다. 전세 대출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꿀팁’ 공유를 예고했다.

DJ 뮤지는 본격 토크에 앞서 정태익에게 선곡을 부탁했고, 정태익은 “내 집 마련의 꿈이 점점 흐려지는 것 같으니 브라운 아이즈의 ‘점점'(을 틀어달라)”이라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튜브 채널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는 20일 현재 48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업로드한 동영상 중 ‘절대로 전세 살지 마라 1부’는 조회수가 237만 회에 달해 최근 부동산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stpress1@mkinternet.com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이 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제스처를 취하고있다. 2020.11.05.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이 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제스처를 취하고있다. 2020.11.05.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대전=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V리그 초반 과열 양상에 대한 지도자들의 생각은 어떨까.

이번 시즌 V리그는 남녀부를 망라하고 어느 때보다 예민한 분위기에 접어들었다. 여자부에서는 김연경(흥국생명)이 공을 바닥에 내리치고 네트를 잡아당긴 행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로 인해 심판이 징계를 받는 초유의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남자부도 예외는 아니다. OK금융그룹 선수들은 KB손해보험 외인 케이타의 세리머니에 민감하게 반응하다 결국 충돌 양상으로 갔다. 감독들의 항의도 거세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 등이 퇴장을 당해 징계까지 받았다. 경기 도중 경고를 수집하는 사령탑들도 연이어 나온다. 늘상 있는 일로 보기엔 확실히 평소 시즌과 다른 점이 많다. 이로 인해 지난 16일 V리그 감독들은 한국배구연맹 심판진과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1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만난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저도 경기 중에 항의를 한 적이 있는데 모인 자리에서 인간이기 때문에 서로 이해하고 조심하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모두가 실수는 하기 마련이다”라면서 선수와 지도자, 심판진 간의 이해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여담으로 제가 개인적으로 항의를 많이 해도 경고를 최소화시켜달라는 이야기했다”는 농담도 던졌다. 이탈리아 출신으로 국제 경험이 풍부한 산틸리 감독 눈에도 현재 V리그는 과열 양상에 놓여 있다는 분석이었다.

국내 사령탑인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은 조금 더 관대한 시선으로 현상을 바라봤다. 고 감독은 “경기 중에 상대를 자극하지만 않으면 된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배구에서는 그게(세리머니) 볼거리다. 선수들에게는 경기력에도 도움이 된다. 마냥 못하게 하고 문제라고 보는 것은 배구를 하지 말라는 것과 다름이 없다”라며 팬 서비스 차원에서 선수의 세리머니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혔다. 상대 팀 선수를 기분 나쁘게 하지만 않는 선에서 펼친다면 오히려 장려해야 할 행동으로 본 것이다.파워볼게임

한편 이날 삼성화재와 맞대결하는 대한항공은 외국인 선수 비예나가 무릎 부상을 당해 주전에서 빠졌다. 산틸리 감독은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 대신 임동혁이 출전한다. 재능 있고 흥미로운 선수”라며 토종 라이트 임동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소식을 들은 고 감독은 “비예나 준비를 많이 했는데…”라며 웃은 후 “그래도 대한항공은 강하다. 우리가 마음 놓을 전력이 아니다”라며 방심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